당신이 다수의 포커 플레이어와 비슷하다면, 게임을 치는 동안 적당한 고통을 느껴봤을 것이다.

이런 고통은 보통 배드 럭(bad luck)으로 야기되고, 다양한 형태로 나타난다.

  • 이길 확률이 높은 상태에서 돈을 넣고 지는 것
  • 우리 자신의 탓이 아닌데(혹은 좀 더 미묘하게) 계속 내리막인 것.
  • 상대방의 레인지의 탑 부분에 맞서는 것

포커는 고통스러울 뿐만 아니라 우리가 완전히 손 쓸 수 없는 사례들로 가득 찼다.

이런 사례들을 제대로 인정하기는 가끔 어려울 것이다 – 그들의 실수를 변명 할 때 “운”을 이야기하는 것을 싫어하는 생각 있는 플레이어들은 특히 그럴 것이다. 하지만 우리 모두 그런 사례들이 존재한다는 것을 안다.

여기서 우리가 배울 점 하나: 우리가 통제 할 수 없는 이 사례들을 우리가 빨리 구별 할수록, 이것을 받아들이는 쪽으로 더 빨리 노력할 수 있다.

냉정한 어머니

내가 어릴 때 나의 어머니는 세상에는 두 종류의 문제/난문이 있다고 말하시곤 했다. 우리가 고칠 수 있는 것, 고칠 수 없는 것. 그 말씀은 매우 냉정한 것처럼 들렸고 그렇다고 어떤 것이 고칠 수 있고 없는지 어떻게 결론 내릴 수 있는가?

  • 실패한 사업에 시간을 쏟아 부어야 하나?
  • 나의 문제 있는 파트너쉽이 아직 합당한가?
  • 나의 오래된 차를 계속 고쳐 써야 하는가 버려야 하나?

물론 답을 바라고 한 질문들이 아니다. 정답은 개개인 따라 다르고, 우리의 논의와 상관이 없다. 그러나 요점은 우리의 세상이 분명 불완전하지만, 어떤 점이 개선이 될 수 있는지 그렇지 않은지도 확실하지 않냐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이 질문들에 답을 할 때, 어머니의 지혜가 우리를 분명한 길로 이끌면서 도움을 준다. 우리는 나아질 수 있는 측면에 대해 노력해야 하고 그 나머지는 무시해야 한다. 이것은 종종 어떤 카테고리가 우리를 산채로 잡아먹는지에 대해 논란이 있기도 하다.

고통의 원칙

포커도 다르지 않다. 상황이 어떻든 상관 없이, 생각이 깊은 플레이어들이 그들 스스로 묻는 질문 중 질문 1위는: “내가 이것을 다르게 할 수도 있었을까?”

이 질문의 대답은 일반적으로, 그리고 짜증스럽게도: “상황에 따라 다르지!”

반갑지 않은 말이다.

좋은 소식은 내가 막다른 길을 어떻게 구별 할 수 있는지에 대한 어떤 만능 해결책을 거만하게 말하면서 젠체하지 않더라도, 수년 동안 게임을 공들여 게임을 분석해온 우리 커뮤니티의 집단 지성 덕분에 매우 유용한 휴리스틱(Heuristic:직관적 판단) 이 있다.

당신이 충분히 자주 아픔을 느끼지 않는다면, 그것을 제대로 하고 있지 않아서 일 수 있다.(아니라면, 당신은 멘탈 게임에서 특출나던가)

나는 이것을 “고통 원칙” 이라고 부른다.

다음과 같은 가장 전형적인 두 예가 될 것이다:

  • 당신이 블러프 캐치를 절대 당하지 않는다면, 당신은 충분히 블러프 하고 있지 않는 것이다.
  • 당신이 밸류-벳 하고 절대 지지 않는다면, 당신은 충분히 씬(thin)하게 밸류-벳을 하고 있지 않는 것이다.

이 두가지 예시의 개념은 이 게임의 내재된 정보 획득의 어려움 이다. 때때로의 패배는 피할 수 없고 장기간에 걸쳐 얻게 되는 순이익을 기록하고 싶다면 필요하다는 것이다. 만약 우리가 말하자면, 성공 하지 못하는 블러프가 오직 X 만큼 잃는 것에 반해, 2X 의 성공한 블러프를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우리는 비록 우리가 가끔은 잃을 수 밖에 없다는 것을 알지만, 블러프는 보답 받을 것이다. 여기서 중요한 말은 “필요 하다” 이다.

금전적인 “고통”은 수익을 내기 위해서 필요하다. 우리는 블러핑 없이 추가의 이익을 만들어 낼 수 없고, 종종 지지 않으면서 블러프 할 수 없다. 때로 지는 것에 대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절대로 없다! 비슷하게 밸류-벳도 그러하다.

이 이야기의 교훈

어떤 부분의 디테일은 주장을 간결하게 만들기 위해서 단순화 시켰지만, 주요 개념은 그대로 있다: 거기엔 피할 수 없는 “고통”의 양이 있고(삶에서 그리고 포커에서) 우리가 그 고통을 교묘히 피할 수 없다는 것이다.

우리는 이 비교적 작은 쓰라림을 받아들이거나 혹은 고통을 피하려다가 더 큰 규모의 아픔을 스스로에게 가할 수 있다. 물론 말은 쉽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떤 것을 시행하기 전에, 그것을 명확하게 하는 것은 가치가 있고, 적어도 우리가 나아가야 하는 것에 대한 분명한 비전을 가질 수 있게 한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