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과 마카오의 국경을 다시 개방하려는 계획은 홍콩이 16일만에 발생한 새로운 국내 COVID-19 감염자를 기록하면서 보류되었다.

새로운 사례는 타이포에 살고 있는 27세의 공항 직원이다. 이 후 그가 살고 있는 아파트 블록은 폐쇄되었고 2,100명의 주민들 모두가 테스트를 마쳤지만 모두 음성으로 확인되었다.

 이는 16일 연속으로 바이러스가 없는 홍콩에서 발견된 첫 사례이며, 홍콩이 현지 새로운 확진이 없이 28일이 지나갈 경우 인접 특별행정구로부터 입국하는 사람들에 대한 의무적인 검역 요건을 완화하기로 마카오와 합의한 지 불과 며칠만에 나와 그 기간이 다시 리셋되었다.

보다 다행인 것은 광둥성 광저우시의 상황으로, 마카오가 최근 국경 규제를 다시 시행한 후 6월 20일 이후 새로운 지역 사례가 발생하지 않았다.

마카오 SAR 정부는 목요일 광동성 정부와 마카오 입국자들이 보여준 음성 테스트 결과의 유효기간을 6월 8일 48시간으로 축소한 이후에 7일로 재설정 하는 것을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