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는 국가내 코로나 확산세를 늦추기 위해 태국, 베트남과의 국경을 일시적으로 폐쇄했다.

Hun Sen 총리는 지난 주말 일당 확진자가 1,000명을 넘어셨고 6월 30일 1,130명을 추가하며 7일 평균 927명을 기록해 이와 같이 발표했다.

특히, 총리는 해외 감염을 막기 위해 서쪽의 인접 국가인 태국과 똥쪽의 베트남 국경 관문을 일시적으로 페쇄한 채 캄보디아에 들어오는 모든 사람들의 모니터링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캄보디아의 100개 이상의 카지노 중 수십 개는 태국과의 접경지역인 포이펫과 베트남과의 접경지역인 바베트와 같은 국경도시에 위치하고 있다. Poipet의 카지노들은 4월에 폐쇄 명령을 받았다.

훈센총리는 또한 국경이 다시 개방되는 시점에 입국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신속한 COVID-19검사와 더 많은 검역소를 설립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크메르 타임스에 따르면, 6월 한달 동안 태국에서 돌아온 캄보디아 근로자들에게서 텔타 변종이 발견된 사례는 22건이다.

정부는 현재 확산세가 곧 완화될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면 캄보디아는 엄격한 락다운 상황으로 돌아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전체 환자는 이전 2020년에는 대부분의 기간 동안 심각한 발병상황을 피했고 현재 사망자 602명을 포함하여 5만명을 넘어섰다.

“우리는 현재 국내에서 COVID-19 바이러스 전염의 위험에 처해 있다. 바이러스 전파를 억제하기 위해서는 모두가 함께 책임감 있게 행동해야 한다.”라고 Or Vandine 국무 장관이 말했다.

“우리는 다시 봉쇄가 필요한 위험경계선을 통과하고 싶지 않다.”

캄보디아의 유일한 종합 리조트인 프놈펜의 나가월드는 11명의 직원이 COVID-19에 양성 반응을 보인 3월 이후 폐쇄 되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