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관광부는 금요일 필리핀의 COVID-19 대응을 담당하는 테스크포스가 감염 위험이 낮다고 판단되는 나라들의 관광객 입국을 원칙적으로 승인했다고 발표했다.

펜데믹 이전 필리핀은 카지노 리조트를 방문하려는 해외 관광객들에게 빠르게 성장하는 시장이었다.

지난 10월 중순, 일부 마닐라 카지노 리조트들은 수도의 COVID-19 비상사태가 완화되는 가운데 게임 운영이 75%로 재개되었다고 밝혔다.

이달 초, 마닐라의 엔터테인먼트 시티 지역에 있는 많은 카지노 리조트들은 전염병이 발생하기 이전 수용력의 90%로 변경된다고 밝혔다.

이러한 국제 관광객에 대한 구체적인 입국 조건은 여전히 ​​신종 전염병 관리에 관한 기관 간 태스크 포스 (Inter-Agency Task Force on Emerging Infectious Diseases)의 최종 승인 및 승인을 받아야한다고 관광부가 말했다.

Berna Romulo-Puyat 관광부 장관은 금요일 발표한 준비연설에서 “인구의 대다수가 예방 접종을 받고COVID-19 감염률이 낮은 녹색 국가나 지역에서 온 관광객을 허용하면 관광객의 유입과 수입증대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PUYAT 장관은 동남아 국가들의 클럽을 언급하며 “태국, 베트남, 캄보디아와 같은 아세안 이웃 국가들도 마찬가지였다. 우리는 완전한 회복을 위한 방법으로 인바운드 관광을 위해 국경을 다시 열어야 할 때라고 믿는다. “

필리핀은 주로 각각의 COVID-19 감염률 및 사례 수에 따라 국가 또는 관할권을 “녹색”, “황색”, “빨간색”으로 분류한다. “친환경” 계층은 위험이 가장 낮은 것으로 인식됩니다. 현재, 그 그린계층은 중국 본토, 홍콩, 대만, 일본, 인도, 그리고 인도네시아를 포함한 여러 아시아 지역을 포함한다. (참고사항 : 한국은 황색에 포함된다.)

관광부는 또한 “황색” 리스트 국가의 COVID-19 예방접종을 받은 관광객들을 들여보내기를 희망하고 있다. 그들은 “확실한 제한과 엄격한 조건”의 대상이 될 것이다. 해당 부서의 금요일 성명에 따르면 이러한 안전장치들을 형성하고 시행하기 위한 프로그램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