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 초 한 포커 플레이어가 디트로이트 메트로폴리탄 공항에서 여행객들에게 사기를 친 죄로 체포되었다.

Michael Borovetz는 포커 플레이어로서 총 $589,958 커리어 토너먼트 수익을 냈고 WSOP 서킷 링도 우승을 했다. 그런 그가 두건의 사기죄로 복역을 하게 생겼다.

44세의 Borovetz는 최근 몇년간 여행객들에게 접근을 해 사기를 쳤다.

“Borovetz는 국내 많은 공항에서 여행객들에게 접근을 해 슬픈 이야기를 하며 갚는다는 명목으로 돈을 얻어냈다.” 공항 관계자는 발표하였다. “Borovetz가 돈을 받는 순간 희생자들은 그의 소식을 다시 들을수 없었다.”

그는 현재 구속되어있다. 사기죄가 확실해지면 그는 죄목 하나당 최대 1년의 복열을 해야 할 수 있다.

2014년 포커 포럼에서 Borovetz가 라스베가스 공항에서 사기를 치고 다닌다는 제보가 있었다. Borovetz는 직접 자신이 그 포스트에 들어가 죄를 인정하기도 하고 그가 어떻게 공항 여행객들에게 접근을 해 사기를 치는 갬블러가 되었는지도 해명하였다.

그의 최근 포스트에서 Borovetz는 ‘인생을 바꿀’ 시간이 왔다고 말했다.

하지만 변화는 오지 않았다. 그는 2018년 Newark 공항에서 똑같은 수법의 사기를 쳤다. 그는 55세의 뉴저지 남성에게 $200을 빌렸고 이 남성은 당국 관계자에게 돈을 빌려준 것을 후회한다고 지속적으로 보고해왔다.

당국은 그가 이런 수법의 사기를 친 것이 처음이 아니라는 것을 찾아냈고 공항 호텔에 있는 방에서 그를 체포했다.

Borovetz는 이번주 디트로이트에서 체포되기 전 포커 팟캐스트에 나와 그가 최근 몇년간 지속적으로 구속되었다 풀렸다는 얘기를 했다.

그가 피해자들에게 얼마만큼 많은 금액을 갈취했는지는 아직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Borovetz의 최근 토너먼트 캐쉬는 2018년 8월에 열린 WPT500 로스앤젤레스에서 $900이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