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카지노, 8월 더 강화된 락다운의 경고 가능성

 

마닐라 지역 카지노가 다시 문을 열고 모든 것이 정상적으로 돌아갈 희망을 가지려면 GCQ(일반적 사회적 격리)는 끝나야 할 것 같다. 끝나는 날짜는 언제가 될지 아무도 정확히 알지 못하지만, 대통령 집무실의 새로운 논평은 그 날이 추측할 수 있는 것보다 훨씬 더 먼 날일수도 있다는 것을 암시한다.

해리 로크 대통령 대변인은 CNN 필리핀 핑키 웹과의 인터뷰에서 이달 말까지 필리핀에 코로나19 확진자가 8만5000명이 넘을 경우 ECQ(강화된 사회적 격리)상태로 다시 돌아갈 가능성이 크다고 언급했다.

그 가능성은 매우 현실적으로 보인다. 현재 수준의 격리 조치 이후 필리핀은 6만명을 훨씬 빠르게 넘어 7월 말 8만5천명으로 예측치를 갱신했다.

로크는 코로나19를 해결하기 위한 필리핀 전략이 효과가 있다고 주장했지만, 그는 코로나 곡선이 전혀 좋아지지 않았다는 비판을 피하기만 했다. 병원들은 코로나19 환자들로 가득 차 있고, 많은 지역에서 테스트가 부족하다는 것은 확산의 실제 규모가 아직 완전히 알려지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ECQ로 복귀하는 것은 대부분의 기업들이 다시 한번 문을 닫아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며, 마닐라의 카지노들은 그렇게 되지 않기를 바라고 있다. 여전히 손님을 받지 못하게 되어 있는 엔터테인먼트 시티 구역의 카지노들은 아직도 소셜 미디어에 희망적인 글을 올리고 있으며, 고객들이 안전할 때 돌아오도록 초대하고 있다.

마닐라의 카지노는 지금 5개월 넘게 문을 닫았고, 자선 활동과 음식을 제공하며 바쁘게 지내는 동안, 현금 보유액이 상당히 줄어들기 시작했다.

오카다 카지노는 5월에 1,000명 이상의 직원을 해고해야 했는데, 그 시점에서 언제라도 다시 문을 열 수 있다고 고객들에게 알린 후였다. 

한편 솔레어 리조트&카지노는 수익이 38%나 감소했으며, 새 VIP룸은 공사가 진행되기 전에 격리가 완화되기를 끈기 있게 기다리고 있다.

 

error: SSS POKER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