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내국인 입장인 가능한) 유일한 카지노인 강원랜드가 보건복지부의 사회적 거리제한 완화 조치에 이어 50일 만에 재개장 했다.

월요일 발표된 회사 공지에 따르면, 현재 월요일 오전 10시 기준 최대 750명이 강원랜드의 대규모 게임장을 이용할 수 있으며, 68명이 VIP게임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모든 고객들은 반드시 착석해야 하며, 마스크는 의무사항이라고 회사측은 밝혔다.

제한된 카지노 운영 재개는 전국적으로 코로나 19 감염이 증가하면서, 올해 8 월 23 일 강원랜드가 두 번째로 문을 닫을 수밖에 없었던 데서 기인한 것이다.

강원랜드는 올해 초 2월 23일 카지노 영업을 중단한 뒤 5월 8일 VIP 고객과 7월 20일부터 메인 게이밍 플로어 플레이어를 대상으로 영업을 재개했다.

최근 두번째 폐쇄 기간 동안 예상되는 매출 손실이 627억원(미화 5370만 달러)에 이른다고 밝혔다.

8월 26일 국내 2차 감염자가 441명으로 최고조에 달한 뒤 10월 초순부터 일일 감염자 수가 100명 아래로 떨어졌지만 13일 화요일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24시간 동안 102명의 새로운 환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