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롯데관광개발은 지난 8일 제주 노형동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내 ‘그랜드 하얏트 제주’가 제주관광협회가 시행하는 관광호텔업 등급평가에서 국내 최고 등급인 5성을 획득했다고 10일 밝혔다.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카지노는 3월개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호텔 등급평가는 지난해까지 한국관광공사가 하다가 올해부터 관광협회로 이관됐다.

제주관광협회는 이번 등급평가에서 “그랜드 하얏트 제주는 국내에서 규모가 가장 큰 럭셔리 호텔답게 모든 면면이 화려하고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으며 특히, 직원들의 밝고 친절한 모습과 언어능력이 뛰어난 점이 매우 보기 좋았고 코로나 상황 속 호텔 위생관리가 철저한 점이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그랜드 하얏트 제주는 지난해 말 ISSA(세계청결산업협회)가 주관하는GBAC STAR인증을 획득했다. GBAC STAR 인증은 세계적 권위의 생물학적 위험관리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글로벌 바이오리스크 자문 위원회(Global Biorisk Advisory Council)가 호텔과 레스토랑을 상대로 실시하는 인증 시스템이다.

이 호텔은 1600객실, 글로벌 미식 14개의 레스토랑과 바, 국내 최대 규모 8층 야외 풀데크, 제주 최고 높이 38층 스카이데크 등을 두고 있다. 이 호텔은 지난달 18일 개장해 국내 최대 규모의 그랜드키친 뷔페를 3명이 2명 가격에 즐길 수 있는 ‘2+1 프로모션’ 등 각종 할인 이벤트를 진행중이다.

롯데관광개발 제주 드림타워

롯데관광개발은 오는 2월22일부터 열리는 제주도 정기의회 일정에 맞춰 이번달 말 제주 서귀포 중문단지 내 LT카지노(1,175㎡)를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5,367㎡)로 확장 이전하는 허가 신청을 접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9년 12월 조례 개정을 통해 카지노 소재지를 2배 이상 확장 이전할 경우 카지노산업 영향평가를 거쳐 제주도의회의 의견 청취를 받게 돼 있다.

지난해 8월 국내 처음으로 실시된 카지노산업 영향평가에서는 심의위원 15명중 14명이 ‘적합’ 의견을, 1명은 ‘조건부 적합’ 의견을 제시한 바 있다.

롯데관광개발은 카지노 이전 허가 과정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3월에 카지노를 개장해 국내 외국인들을 상대로 VIP 영업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제주 드림타워 내 외국인 전용 카지노는 테이블 153대, 슬롯머신 190대, 전자테이블게임 71대로 국제적인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