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관광부 장관  Bernadette Romulo-Puyat(베르나데트 로물로 – 푸얏)는 완전히 백신을 맞은 한국 관광객들이 COVID-19 팬데믹 이후 처음으로 검역없이 입국할 수 있게 될 한국과의 잠재적인 트래블 버블에 대해 협상이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주 Bloomberg TV 와의 인터뷰 에서 Romulo-Puya는 필리핀 정부가 COVID-19 사례가 급격히 감소하고 특히 수도권에서 예방 접종률이 높아짐에 따라 국경 개방을 점진적으로 재개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은 2019년에 중국과 미국에 앞서 2백만 명에 가까운 방문객을 제공하는 필리핀의 제1의 원천 관광 시장이다. 또한 최근 몇 년간 한국인들이 클라크의 연간 GGR의 약 70%를 차지하면서 마닐라 북쪽에 있는 클라크 프리포트 존의 카지노 산업의 극적인 확장을 고무시켰다.

Romulo-Puya는 “우리는 한국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들은 우리의 1순위 관광객이고 보홀행 전세기를 준비하고 싶지만 한국으로 돌아갈 때 검역 요건을 파악하려고 한다

“우리는 지금 격리 요구사항을 해제할 수 있지만 문제는 돌아가는 것이기 때문에 계속 논의 중이다. 지금 문제는 필리핀에 입국할때 격리가 없다고 해도 아시아로 돌아가는 것이 상당히 까다롭다는 것이다. “

“우리는 백신 접종률이 증가하고 사례가 감소함에 따라 그들의 나라로 돌아가는 사람들에 대한 검역이 없기를 바라고 있다. 지금 그것을 논의하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모든 관광지를 살펴보고 있지만 그 나라를 여행하는 것에 관심을 보인 것은 정말 한국이다.”

필리핀은 9월 초 27,000명 이상에서 목요일 1,974명으로 일일 COVID-19 사례가 급감했다. 마닐라에서 12세 이상의 예방 접종률이 현재 88%를 초과하는 포괄적인 백신 롤아웃 덕분이다.

8월 초 이후 폐쇄된 마닐라의 카지노는 10월 16일 30%로 재개장했으며 11월 5일 현재 50% 로 증가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