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오, 오미크론에 대응하여 14일간 국제선 도착 금지 조치

 

마카오가 14일간 외국발 민간항공기 운항을 금지하겠다고 발표한 후 국제선 도착에 대한 입국요건을 강화했다.

코로나19의 오미크론 변종이 전 세계에 들불처럼 퍼지면서 마카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조정센터는 중국 본토를 제외한 모든 국가와 관할 지역에서 마카오로 오는 모든 민간 항공편의 승객 수송이 금지됐다고 수요일 밝혔다. 센터는 이번 정책이 마카오의 공중 보건에 미칠 잠재적 COVID-19 발병 위험을 줄이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으며, 금지 명령은 1월 9일 오전 0시부터 23일 23시 59분까지 시행된다.

마카오는 영국, 싱가포르, 필리핀 또는 태국에서 도착한 후 호텔 검역 중에 최근 몇 가지 양성 사례가 보고되었다. 오미크론과 델타 모두 감염 사례가 포착됐다.

이번 사태는 중국 시안시가 최근 대규모 검사에서 1800여건의 COVID-19 감염 사례를 적발한 후 장기간 봉쇄 상태에 있는 가운데 발생했다. 마카오 당국은 현재 시안이나 몇몇 다른 도시를 방문한 사람은 입국 시 검역을 받도록 하고 있다.

모든 국제선 입국 금지는 호주, 캐나다, 프랑스, 인도, 파키스탄, 필리핀, 영국, 미국 등 8개국에서 오는 입국금지 조치를 발표한 홍콩보다 더 엄격하다.

 

error: SSS POKER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