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의 통합 휴양지 파라다이스시티가 covid-19 전염병으로 인해 두 곳 모두 문을 닫은 지 1년여 만인 다음달에 두 곳의 주요 어트랙션을 재개할 예정이다.

운영자 파라다이스 co.는 수요일 유럽에서 영감을 받은 아트 스파 CIMER와 실내 테마파크 WONDERBOX가 7월 16일에 재개장하며 팬데믹 기간동안 리모델링을 마쳤다고 전했다.

두 곳 모두 이번 달 말에 각 어트랙션에서 50%의 제한된 인원으로 특별 프리뷰 이벤트를 개최할 예정이다.

CIMER는 파라다이스가 “주말 풀 파티와 테마 기본 시설을 통해 손님을 접대하는 한국의 찜질방 문화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는 유럽풍 아트 스파”라고 설명했다.

원더박스(WONDERBOX)는 야간 개장 컨셉으로 조성된 실내 가족 놀이공원으로 어드벤처 라이딩과 공연이 특징이다.

파라다이스 관계자는” COVID-19 백신 접종 확대로 여행 기대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CIMER’와 ‘원더박스’ 재개장은 본격적으로 국내 여행 수요를 공략하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는 신뢰감을 바탕으로 사람들이 안전하고 재밌게 즐길 수 있게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다.”

서울의 워커힐, 부산 카지노, 제주 그랜드를 운영하는 파라다이스 Co.는 최근 1분기 18.20원(1610만달러)의 적자를 보고해 팬데믹이 해외여행에 미치는 영향으로 2020년 회계연도에 1098억5000만원(9840만달러)의 적자를 냈다.

파라다이스시티는 파라다이스사가 55%, 일본 세가새미홀딩스가 45% 지분을 보유하고 있으며, 현재 겐팅싱가포르와 일본 요코하마에 있는 통합 리조트 개발을 목표로 하는 컨소시엄의 일부이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